문재인 "CBS 역사는 한국 민주주의 역사"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CBS의 뉴스 보도 기능 부활 30주년을 축하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릴 CBS 뉴스 부활 30주년 기념 콘서트를 앞두고 전달한 축하 메시지에서 "권력이 뉴스를 빼앗았던 암울했던 그 시절, 부당한 권력에 굴복하지 않고 맞서 싸운 CBS를 기억한다"며 "이렇게 CBS의 역사에는 우리나라 언론과 민주주의의 역사가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1954년 12월 15일 첫 전파를 송출하며 우리나라의 민영 방송시대를 연 CBS는 4·19 혁명 당시 학생시위를 유일하게 보도한 것을 비롯해 유신시대 민주화투쟁과 5·18광주민주화운동 등 우리 현대사의 주요 고비마다 용기있고 공정한 보도를 통해 인권 향상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노력해왔다. 

하지만 1980년 쿠데타로 권력을 탈취한 전두환 군사정권의 언론 통폐합조치로 보도와 광고 기능까지 빼앗겨 빈사의 위기에 몰렸다가 1987년 6월항쟁에 따른 후속 민주화 조치로 인해 그해 10월 19일 7년만에 CBS뉴스를 재개했다. 

문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에서 CBS에 대해 "소외되고 고통 받는 사람들을 대변했고 정의와 양심을 지키는 언론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권력기관을 동원한 방송 장악 등 과거 정권의 적폐 실상이 낱낱이 드러나고 있지만 수구 기득권 세력의 저항은 오히려 거세지는 등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CBS의 역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전 사회가 새로운 미래를 향해 노력하고 있는 이때 참언론 CBS가 이러한 역할을 하는 데 적극 나서주실 것을 기대한다"며 "CBS가 한국 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 주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특권과 반칙을 없애며 화합과 소통의 새 시대를 여는 데 앞장 서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다시 한 번 CBS 뉴스 부활 30주년을 축하드리며 CBS의 무궁한 발전과 임직원 여러분의 건승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2017-10-26

더보기
1 2 3 4 5 6 7 ··· 62